default_setNet1_2

원희룡 지사 “5+2 역점 정책, 도민 생활에 안착해야”

기사승인 2018.12.12  

공유
default_news_ad1

- 주간정책조정회의서 과제별 추진 성과 및 향후 계획 점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도민행복 5+2 역점 정책’은 지속가능한 제주 발전의 큰 그림과 흐름 속에서 정책을 점검하고 이를 도민 생활에 안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이날 제주도청 2층 삼다홀에서 주간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도민행복 5+2 역점프로젝트 과제별 추진 성과 및 향후 계획들을 점검하고 이 같이 당부했다.

원 지사는 “5+2 역점과제를 정한 것은 특정 업무만 중요하다는 것은 전혀 아니”라며 “이는 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가장 큰 장애가 되고 있는 문제점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도민 삶의 질 저하와 불편으로 연결되거나 가장 개선이 시급한 것을 우선 과제로 꼽았으며 지금 다져놓아야 하는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해 선제적인 기반을 만들어나가는 차원에서 정했던 것”이라 덧붙였다.

또 “부동산 가격폭등과 주거난, 대중교통·주차, 쓰레기·악취, 수자원 환경 인프라와 생활 문제들은 지금 관리하거나 개편하고 안정화하지 않으면 대형사고가 생기거나 제주발전에 치명적 문제점이 나올 수 있어 이 부분에 우선적 비중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일자리, 관광산업의 질적인 발전은 지속가능한 미래 기반을 다지는 것으로 제주발전의 큰 흐름 속에서 총괄적 관리가 되어 있는 상항”이라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2 역점 과제별 추진 상황과 개선사항, 향후 계획에 대한 공유가 이뤄졌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