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목포-제주 간 해저터널 사업 다시 ‘수면 위로’

기사승인 2018.10.1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정부질문서 이낙연 총리 “예타조사 국토부와 상의”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남지사 재임 시절 추진했던 목포~제주 간 해저터널 추진 의사를 내비치면서, 제주의 반발로 무산됐던 사업 논의가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해저터널 사업은 지난해 2월 국회에서 제동이 걸렸던 사항이지만, 지난 2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나선 윤영일 의원(민주평화당, 전남 해남·완도·진도군)은 전남지사를 지낸 이 총리에게 목포~제주 간 해저터널 사업을 촉구하면서 재점화 됐다.  

윤 의원이 “해저터널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 예비타당성 조사라도 시켜야 한다”는 제안에 이 총리는 “국토부와 상의하겠다”며 추진 의사가 있음을 시사했다.

17일 제주도 교통항공국과 공항확충지원단을 상대로 한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해저터널이 당장 현안으로 떠올랐음에도 제주도가 제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안창남 의원(무소속, 삼양·봉개동)이 “이 총리가 해저터널 사전예비타당성 조사를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했다. 제주도의 전략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대성 교통항공국장은 “제주도는 그동안 대외적으로 해저터널에 관심이 없다고 표명해 왔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총리가 해저터널 사전예비 타당성 조사 추진 의사를 밝혔고, 전남이 기대감이 부풀어 오르고 있는데도 제주도는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지사가 블록체인에만 몰두해 있어 정작 시급한 현안에 대해서는 조용하다. 시급히 정부와 협의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남 목포를 출발해 해남과 보길도, 추자도를 거쳐 제주를 잇는 167km 구간의 해저터널 사업은 공사기간만 16년, 사업비가 16조 8000억원 가량 예상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지난 2007년 박준영 전남지사와 김태환 제주지사가 해저터널 건설을 국가 차원에서 지원해 달라고 공동 건의하면서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여기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2016년 전남지사로 재직할 당시 “폭설과 강풍으로 인한 제주공항 마비사태로 목포~제주 해저터널을 통한 서울~제주 KTX 개통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주장하면서 불을 당겼다. 이 사업은 이 총리가 전남지사 당시의 공약 사항이기도 하다.

김진규 기자 true0268@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