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제관함식 반대 주민-경찰 ‘정면 충돌’

기사승인 2018.10.11  

공유
default_news_ad1

- 버스동원 거리행진 차단
주변 도로 차량통행 마비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하이라이트인 행사사열이 진행된 11일 오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관함식을 반대 시위가 격렬히 진행되면서 경찰과 반대주민이 충돌했다.

2018 국제 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과 강정마을 해군기지반대주민회 등은 이날 오전 9시부터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와 문재인 정부 규탄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 중 일부는 기지에 진입하려는 해군 관계자와 국민사열단의 차량을 막아서면서 시위가 격해지면서 경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공동행동과 반대주민회는 오전 11시부터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와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군사력을 과시하는 제주국제관함식은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시대에 역행하는 군사적 이벤트에 불과하다”며 “고향 땅을 지키고자 싸워왔던 강정마을 공동체의 갈등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동행과 반대주민 등은 오후 2시30분부터 해군기지 정문을 출발해 강정커뮤니티센터까지 거리행진을 진행하려 했으나, 경찰 측에서 버스 2대를 동원해 차벽을 설치하고 도로를 통제하면서 대치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공동행동과 마을주민 등은 경찰에 “정당한 집회를 보장하라”며 차벽 해제를 요구했고, 20여 분 후 차벽을 해제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정마을회 간담회를 진행한 강정커뮤니티센터까지 진출하려 했으나 경찰병력에 막혀 주변 사거리까지 행진했다.

이후 경찰과 이들은 오후 5시까지 대치를 벌이며 시위가 고조됐다. 이 과정에서 양측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고 주변 차량의 통행이 마비되기도 했다.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장 등 일부 반대 주민들은 강정커뮤니티센터 입구을 막아섰다. 문 대통령 일행은 우회로를 이용해 커뮤니티센터에 진입했다.

강동균 회장은 “북핵폐기와 정전선언이 이야기 되고 있는 시점에서 해군기지를 만들어 군사적인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면서 "11년간의 아픔을 관함식을 통해 치유하는게 아니라 100년 갈등으로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공동행동의 활동가 10여 명은 관함식 함정 해상 사열을 저지하기위해 카약을 타고 해상에서도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