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교육 비정규직→정규직 얼마나…도교육청 심의 개시

기사승인 2017.12.05  

공유
default_news_ad1

- 28개 직종 1398명, 내년 2월까지 전환 여부 결정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를 약속한 가운데 제주지역에서 교육분야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 심의가 시작됐다.

제주도교육청은 5일 교육청 상황실에서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1월 상견례에 이은 두 번째 자리다. 도교육청은 이날 회의부터 비정규직 근로자 전환 여부에 대한 본격 심의에 들어갔다. 결론은 내년 2월께 나올 전망이다.

지난 상반기 도교육청이 실시한 제주지역 교육분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관련 특별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주지역 비정규직은 28개 직종에 1398명으로 집계됐다.

기간제 교원이 458명으로 가장 많고, 학교운동부지도자와 스포츠강사가 242명, 단시간 돌봄전담사 93명, 방과후학교 코디네이터 78명,  교과교실제강사 등 강사 72명 등이다. 이외 개관시간연장근로자, 과학해설사, 학교보건보조인력, 기숙사 사감, 산학협력 인력 등도 포함돼 있다.

심의위원회는 비정규직 1398명에 대한 전환 여부와 전화방식 등을 면밀히 살핀다. 정년이 보장되는 교육공무직 전환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 직종 폐지도 검토된다. 앞서 교육부 전환심의위원회는 기간제 교원과 강사 직종은 전환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당초 12월까지 심의를 끝낼 계획이었으나 일정이 늦어져 내년 1~2월에 최종 전환 대상자가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의위는 내부 인사 3명, 외부인사 6명 등 9명으로 구성됐다.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