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성산고, 국립해사고 전환 재추진 어렵다”

기사승인 2019.02.12  

공유
default_news_ad1

- 李 교육감 어제 기자간담회
“형평성 문제로 제동 걸려”

성산고등학교의 국립해사고 전환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2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기자간담회에서 "오랜 기간 최선을 다해서 국립해사고 전환을 추진했는데도 되지 않았다. 자꾸 형평성 문제 등으로 제동이 걸렸다"며 "재추진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해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성산고등학교의 국립해사고 전환 문제는 다시 한 번 추진하자는 안, 현재처럼 가는 안, 학교체제를 바꾸는 안 등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고 의견 수렴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해사고 전환 추진위원회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른 발전방향은 무엇이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며 "의견 수렴과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 교육계 숙원 중 하나인 성산고 국립해사고 전환은 관련 예산 57억원이 올해 정부 예산에 반영되지 않아 또 불발됐다. 그동안 도교육청과 제주지역 국회의원 등은 새로운 해양산업 인력 육성을 선도할 국립해사고를 제주에 설립할 것을 요청해왔지만, 기재부 등의 반대에 여러 차례 부딪혔다.

이 교육감은 "해사고 전환을 재추진하지 않는다면 성산고에 대한 발전방향을 같이 논의해야 한다. 방향성을 정하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으로 본다"며 "2월말 쯤 대안이 나올 것으로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장보람 기자 jbrcjsw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