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의회, 침체 빠진 ‘제주경제’ 해법 찾기

기사승인 2019.02.12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성민·문종태 도의원, 어제 ‘제주민생경제포럼’ 창립 공식 제안

“민생안정 위한 정책대안 제시할 터…사회 시스템·구조 개혁” 포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 을)과 문종태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은 12일 ‘제주민생경제포럼’ 창립을 제안했다.

이들 의원들은 제주 경제의 3대 축인 생산·소비·투자가 모두 감소하는 3중 침체에 빠지는 등 심각한 위기에 처함에 따라 제주 경제 회생을 진단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제주민생경제포럼을 창립하게 됐다고 밝혔다.

두 의원은 이날 "몇 년간 급증한 가계부채, 부동산 시장과 연결된 건설경기의 위축, 인구 순유입 규모의 축소, 전국적 경기 둔화에 따른 소비심리 약화는 제주의 주력산업으로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는 관광산업의 침체와 관광객 감소 우려도 예측되고 있어 제주경제의 악재 요인이 큰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뜻 있는 몇몇 의원을 모아 제주경제의 기초체력을 다지고 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도의회 차원의 대안모색을 위한 활동을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두 의원은 “경제를 살리라는 도민의 요구를 받들어 도민의 입장과 눈높이에서 제주경제를 분석하고 민생안정을 위한 정책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외적 성장과 내적 성숙이 조화되는 제주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스템과 구조를 바꿔나가겠다”는 포부를 내놓았다.

장보람 기자 jbrcjsw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