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복어독 중독 증세 3명 병원 이송

기사승인 2019.02.1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 한 펜션에서 복어를 먹다 중독 증세를 보이는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10일 오후 2시 53분쯤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 한 펜션에서 김모(57)씨와 금모(66)씨 등 3명이 복어독 중독 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들은 펜션에서 직접 복어를 손질해 먹고 구토와 어지러움 등 안면마비 이상 징후를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등 2명은 위독한 상태로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며 나머지 1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과 보건 당국은 이들이 이날 낮 복어를 먹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복어독에 중독된 것으로 보고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박세인 기자 bak.xein@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