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3희생자·유족 심사 책임감 있게"

기사승인 2019.02.10  

공유
default_news_ad1

- 元지사, 10기 실무위에 당부
71주년 추념식 기본계획 논의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8일 오전 도청 4층 한라홀에서 제10기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가졌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해 4·3 70주년은 온 국민들에게 4·3을 널리 알렸고, 방문과 참여도 많았던 뜻깊은 해”였다면서 “4·3특별법 개정이라는 4·3유족의 오랜 염원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앞으로 1만4000명의 4·3희생자 및 유족 심사를 앞두고 있다. 매월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4·3중앙위원회 심의과정을 거쳐야하는 과정이 있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이런 고생이 유족들의 한을 풀고 여건을 정비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많은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4·3실무위원회는 실무위원 위촉과 함께 실무위원회 부위원장을 선출하고, 제71주년 4·3희생자 추념식 기본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위촉식에는 6명의 신규 위원을 비롯해 11명의 위원이 위촉됐으며, 당연·임명직을 포함해 총 15명의 실무위원회로 구성됐다.

한편 4·3실무위원회는 "4·3특별법"에 따라 2000년 9월에 처음 구성됐으며, 2년의 임기 동안 희생자와 유족 추가 신고 심사, 4·3 70주년 기념사업 추진 등의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보람 기자 jbrcjsw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