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실패로 끝난 스마트관광 서비스 ‘비콘’ 제주서 퇴출

기사승인 2019.02.10  

공유
default_news_ad1

- 道,지난 7일 관리시스템 서비스 폐지 행정예고

제주도가 스마트 관광플랫폼 사업으로 추진한 위치 정보 서비스인 ‘비콘’이 사실상 실패로 끝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7일자로 '비콘 관리시스템 서비스 폐지'를 행정예고 했다고 9일 밝혔다.

비콘 관리시스템은 스마트폰 사용자의 위치를 인식해 상호간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을 말한다. 예를 들어 매장에 들어섰을 때 지나가기만 해도 앞에 있는 상품에 대한 정보가 자동으로 스마트폰에 전송된다.

이에 소비자에게 맞춤 정보를 제공해 구매력을 높일 수 있어 위치 기반 광고와 차세대 마케팅 플랫폼으로 주목받아 왔다.

그러나 이러한 예상은 빗나갔고, 비콘 관리시스템은 3년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접게 됐다.

지난해 비콘 사용자 수는 363명에 그쳤고, 지난해 12월만 한정하면 사용자 수는 9명에 불과했다.

이에 활용성이 떨어지는 비콘 장치 및 시스템 유지보수로 매년 비용이 발생해, 비용 절감 차원에서 폐지가 타당하다고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제주도 스마트 관광플랫폼 사업은 국비 9억원, 지방비 6억원 등 총 15억원을 들여 추진됐는데, 이중 비콘 설치에도 적지 않은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보화시대의 빠른 변화 세태 및 소비자 정보기기 활용 트렌드를 정확히 짚어내지 못해 예산만 허비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이번에 비콘 관리시스템은 폐지하고, 제주데이터허브를 통한 개방형 스마트관광 관련 데이터제공 창구를 일원화해 공공데이터 개방 및 유통의 활성화 및 민관 협업 빅데이터 산업 기반조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존 스마트관광플랫폼은 제주데이터허브로 통합해 데이터의 접근성 향상 및 효율성을 제고한 개방형 데이터 공급 체계로 확대 운영해 나간다는 것이다.

또 이미 구축된 비콘을 개방형으로 전환해 정보공개를 통해 사용을 원하는 기업들은 비콘의 수명이 종료될 때까지 사용 및 연계활용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비콘은 저렴한 위치 센서로 사물인터넷 확산에 기여했으나, 배터리 수명이 빠르고 잔고장도 많아 유지보수 비용이 적지 않은데다, 대체품들의 등장으로 필요성이 급감했다"며 현 시점에서 스마트관광에 비콘을 활용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비콘관리시스템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장보람 기자 jbrcjsw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