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통시장에 24억 들여 노후 공용시설 정비

기사승인 2019.02.10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는 전통시장 화재 예방 시설 정비사업에 올해 사업비 24억원을 투입한다.

지역 내 전통시장은 좁은 공간 노후 점포가 밀집해 있어 화재발생시 대형피해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점검 시 지적된 사항에 대해 올해 동문시장 등 7개 시장에 24억원을 투입, 노후된 공용시설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점검결과 전기, 가스 시설의 과다 사용 및 부적절한 설치로 개선이 필요한 점포는 개선을 강력하게 권고할 방침이다. 또한 각 상인회를 대상으로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 신청과 전통시장 화재공제 가입을 적극 독려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시는 소방서와 연계해 개별 점포에 1점포 1소화기 갖기 운동을 전개하는 등 화재예방에 대한 상인들의 의식을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전통시장 화재예방의 중요성을 인식,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운영지침’을 제정, 시행할 계획이다.

박세인 기자 bak.xein@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