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랑의 온도탑 ‘100도’ 돌파

기사승인 2019.02.06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일 도청로비서 폐막식
47억8000만원 모금 역대 최고

   
 
     
 

제주도의 사랑의 온도탑이 100.1도를 기록했다.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일 제주도청 본관 1층 로비에서 '희망 2019 나눔 캠페인' 종료에 따른 사랑의 온도탑 폐막식을 가졌다.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73일간 진행된 이번 캠페인에서는 목표액 47억7500만원을 초과한 47억8000만원이 모여 사상 최대 모금액을 기록했다.

당초 올해 캠페인은 지난 28일 목표액의 1%가 모금될 때마다 1도씩 올라가는 사랑의 온도가 92.2도에 머물면서 올해 캠페인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캠페인 종료 직전 모금 독려 활동이 활발하게 벌어지면서 3일간 무려 3억7830만원을 모금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에 따라 목표액의 1%를 달성할 때마다 1도씩 오르는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는 100.1도를 기록했다.

이번 캠페인에서 제주도의 따뜻한 손길은 각계각층에서 줄을 이었다.

이번 캠페인 기간 책 1쪽을 읽을 때마다 1원씩 기부한 일도초등학교 4학년 1반 학생들부터 15년째 쌀과 수면 양말을 기탁해오고 있는 제주시민속오일시장부녀회, 급여의 일정액을 자발적으로 내놓는 제주농협 임직원 2천423명 등 각계각층에서 나눔 동참이 이어졌다.

고향 제주를 위해 성금을 쾌척한 홍정호 축구선수 등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7명도 탄생해 나눔 온도를 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또 2003년부터 현재까지 나눔 활동을 실천하며 총 누적 기부금 52억 8800만원을 환원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매월 급여의 일정액을 자발적으로 내놓는 제주농협 임직원 2423명 등의 온정의 손길은 지속됐다.

모금액은 전액 도내 홀몸 어르신, 조손 가정, 장애인, 저소득 가정, 사회복지시설·기관·단체에 지원된다.

김남식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도민의 높은 관심과 소중한 정성 덕에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가 100도를 넘는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 수 있었다"며 "공동모금회는 앞으로도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제주지역 사랑의 온도탑 모금 규모는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1998년 12월∼1999년 2월 진행된 첫 희망 나눔캠페인에서 2억9673만원이 모인 것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늘어나 2017 캠페인 때 처음으로 40억원을 넘어섰고 지난해에 이어 이번 캠페인에서도 50억원에 가까운 성금이 모였다.

장보람 기자 jbrcjsw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