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작년 선수단 9만 여명 제주서 전훈

기사승인 2019.01.09  

공유
default_news_ad1

- 1816억원 경제효과 창출

   
 
   
 

지난해에 9만3000명의 전지훈련 선수단이 제주를 찾았으며 경제효과는 1816억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해마다 제주를 찾는 전지훈련 선수단을 대비한 전지훈련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선수단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9일 밝혔다.

2020년 동경올림픽을 앞두고 국내?외 전지훈련 선수단 유치경쟁이 과열됨에 따라 전지훈련 선수단에 대한 체계적인 전지훈련과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계획을 수립했다.

전지훈련 종합계획에는 유치를 위한 관리체계 구축, 마케팅 추진, 시설인프라 활용방안, 인센티브 제공 등 선수단의 효율적인 지원과 재방문율을 높이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전지훈련 선수단을 유치 단계부터 훈련 과정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도, 행정시, 체육회, 관광협회 등으로 T/F팀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부족한 시설 인프라를 개선하고 공공 체육시설 이용률을 극대화하기 위해 활용도가 낮은 시설에 대해 행정시별로 조사를 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중?장기적으로 기능보강 및 신규 조성 사업을 통해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12월에 개관한 스포츠과학센터를 활용해 제주를 찾는 선수들의 심리상담, 체력측정 및 운동처방, 운동지도, 기록유지관리 분석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종합계획은 지난해 11월부터 도, 행정시, 유관단체로 구성된 T/F팀 회의를 두 차례 거친 후, 지난해 12월 28일 제주특별자치도체육진흥협의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최금진 기자 simasian@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