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중소기업 경기 더욱 악화 전망

기사승인 2019.01.02  

공유
default_news_ad1

- 中企 제주본부 조사결과 1월 SBHI 76.9

2019년 새해가 들어서도 제주지역 중소기업 경기는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경기 회복을 위한 조치가 요구된다.

2일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가 내놓은 ‘1월 중소기업경기전망 조사’에 따르면 1월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76.9에 머물렀다. 전 달 대비 3.6포인트 하락하고 1년 전 보다는 4.7포인트 내려앉은 수치다.

우선 제조업의 SBHI 전망(81.6)은 전 달 대비 4.1포인트, 비제조업 SBHI(72.5)는 2.5포인트 각각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내수판매와 영업이익, 자금사정도 더욱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수판매는 81.7에서 73.1로 급락했고, 영업이익은 79.3에서 70.5로 내려앉았다. 자급사정 역시 80.5에서 75.6으로 떨어지는 등 모두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업황실적 역시 좋지는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업황실적 건강도지수(SBHI)는 전 달 대비 2포인트 하락한 82.1을 나타냈다. 제조업분야는 전 달 보다 6.4포인트 상승한 92.1을 기록했지만 기준치(100)을 밑돌았고, 비제조업은 72.5로 10포인트나 하락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비제조업인 경우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건강도지수가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고, 제조업인 경우는 인건비 상승과 업체 간 과당경쟁 등으로 인한 어려움이 여전해 중소기업경기 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1월 중소기업 최대 경영애로 사항(복수응답)은 인건비 상승(61.5%)이 될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 업체 간 과당경쟁(51.3%), 계절적 비수기(38.5%), 내수부진(35.9%) 등도

실제로 경영상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도 인건비 상승(61.6%·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업체 간 과당경쟁(51.3%), 내수 부진(35.9%), 인력 확보 곤란(30.8%)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진기철 기자 jjphot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