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환경운동연합 “비자림로 확장공사 도민 납득 못해”

기사승인 2018.12.06  

공유
default_news_ad1

최근 제주도가 비자림로 확장공사 강행을 발표한 가운데 도내 환경단체가 제주도가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사실관계가 다르고, 핵심 쟁점의 규모를 교묘히 축소시켜 도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김민선, 문상은 6일 성명을 통해 “제주도가 도민사회는 물론 전국의 시민들이 우려하는 비자림로 경관 훼손을 밀어붙이겠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전면에 내걸어 그 본질의 파괴성을 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훼손되는 나무 그루수가 아닌 면적으로 계산을 했다”며 “결국 면적 기준으로는 수림면적이 51.6%감소하지만 실제 훼손 수목의 숫자로 계산하면 감소되는 양은 10%도 안 될 것이다. 기존 계획대로 90% 이상 수림이 훼손된다”고 설명했다.

또 “제주도가 비자림로 확장의 타당성으로 제시하고 있는 국토부의 교통량 기준표는 자기 논리를 만들기 위한 주관적 해석에 다름 없다”며 “이러한 제주도의 논리라면 제주도내 2차로 대부분은 지금 당장 확장해야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강행하려는 제주도의 모습은 거의 집착에 가깝다”며 “도민들의 우려는 물론이고 전국적인 비판여론까지 감수하면서 강행하려는 제주도의 의도를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