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전순찰 기동반’ 운영

기사승인 2018.12.0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추진계획에 따라 폭설·화재·붕괴 등 재해에 취약한 시설을 별도 지정·관리하고, 내년 3월 15일까지 안전순찰 기동반을 운영해 안전 사각지대 예찰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전순찰 기동반은 외부 전문가인 건축사, 구조기술사, 토목기술사와 교육청 기술직 공무원으로 구성된다.

관내 겨울철 재해취약시설에 대한 사전 순찰을 통해 학교 내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이상 징후 발견 시 단계별로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도교육청은 관내 초·중·고·특수학교 88교 91개소를 재해취약시설로 지정했다. 폭설위험시설(체육관), 화재위험시설(기숙사), 붕괴위험시설(축대·옹벽·절개지) 및 재난위험시설이 점검 대상에 포함된다.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