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랑의 온도탑’ 불 밝혀 행복나눔 대장정 시작

기사승인 2018.11.20  

공유
default_news_ad1

- 元 지사 “뜨거운 나눔 온정 증명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래”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희망2019 나눔캠페인’이 2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의 모금활동에 돌입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남식)는 20일 오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희망2019 나눔캠페인’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모금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도내 기관장과 신영민 제주아너소사이어티클럽회장 등 도내 사회복지 기관·단체장, 자원봉사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격려사를 통해 “제주도가 정말 따뜻하고 가슴속에 뜨거운 나눔의 온정이 넘치는 평화의 섬 제주라는 것을 또 한 번 증명하는 올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캠페인 슬로건은 ‘사랑의 열매 20년, 나눔으로 행복한 나라’로 모금 목표액은 44억7500만원이다. 이는 지난해 목표액 40억1500만원보다 8% 증가한 수치다.

사랑의 열매 온도탑 수은주는 모금 목표액 1%인 4775만원이 올라갈 때마다 1℃씩 올라가며 모금 목표액이 달성되면 100℃가 된다.

모금된 성금 전액은 도내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정, 다문화가정 등 저소득 소외계층의 긴급 생계, 의료비와 사회복지시설 및 단체의 지원금 등 도내 사회복지 전 분야에 걸친 지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