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능시험 불리 불구 강행”
“평가혁신, 교육과정 다양”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IB한국어과정 승인 여부 연내 윤곽 나올 예정
교육프로그램 추진 놓고 교육청-전교조 대립

   
 
 
 

한국어 IB과정 승인 여부가 IB본부로부터 연내에 결론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제주도교육청과 전교조 제주지부가 IB도입을 놓고 연일 반박 보도자료를 내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IB가 도입되면 해당 학교의 교육현장이 어떻게 달라지는 지 구체적인 그림이 그려지지 않는 상황에서 공방이 가열되면서 혼란을 야기한다는 지적이다.

International Baccalaureate를 뜻하는 IB는 스위스 비영리 교육재단이 개발·운영하는 토론·논술형 교육과정이다. 이석문 교육감은 수업-평가의 일체화가 교육현장의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지만 주관식(논술식) 문항의 채점에 대한 명확한 기준 마련이 어려워 점수 신뢰성 확보가 어렵다고 판단, IB프로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초, 중의 경우 희망학교에 한 해, 고등학교는 읍면지역 고교 중 한 곳을 선정해 IB고등과정(IBDP)을 운영해보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관련 용역을 완료했고, 현재는 IB본부로부터 한국어과정 운영에 대한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쟁점은 크게 한국 대입에 불리하다는 지적과 재정소요에 대한 형평성 논란으로 압축된다.

전교조는 국내 공교육에 IB를 도입할 경우 국내 대학과 IB의 입시가 충돌한다고 주장한다. 현재 IBDP가 재외국민과 외국인특별전형에서만 활용되고 있다는 점, 하지만 IBDP와 수능의 평가체제의 차이로 인해 생기는 문제에 대해 마땅한 해결방안이 없다는 점을 제기한다. 실제 DP의 최종 시험 시기는 5월 또는 11월 3주간으로, 이 중 11월은 수능 등 국내 대학 입학전형 시기와 겹친다. 때문에 DP과정을 이수했지만 해외가 아닌 국내 대학으로 진학하려는 학생들은 수능 성적을 반영하지 않는 입학 전형(수능 최저기준을 반영하지 않는 학생부 종합전형)을 활용해야 하는 제약이 있다.

또 다른 문제는 재정 형평성 문제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IBDP를 공교육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후보학교 지원 비용, 후보학교 지정 후 연회비 등 많은 교육재정이 소요된다며 소수 학생(학교)를 위한 재원 투여에 정당성 문제를 제기한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읍면지역 고교 중 한 개 반을 IBDP과정으로 개설하면 해외 대학 진학을 희망하거나 수능 시험을 보지 않아도 되는 학생 가운데 토론 위주의 수업을 선호하는 학생들에게 가고 싶은 학교를 만들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재정 소요 형평성과 관련해서는 이미 특성화학교, 자율학교 등 여러 학교에 각기 다른 규모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며 IBDP운영에도 생각만큼 큰 예산이 투입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현장 교사들은 IB교육과정과 국내 교육과정을 치환, 적용하는 부분에 구체적인 그림을 그리지 못 하고 있다. 토론회 등에서 만난 여러 교사들은 IB 평가기준을 체득하고, 제시된 외부평가 영역과 기준에 맞춰 수업을 설계하는 과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IB본부의 한국어과정 승인 여부는 당초 지난 5월에서 지난 10월에 이어 다시 연내로 결정 통보 시점이 계속 늦춰지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통상 IBO본부와 학교 간 접촉 방식이 아닌 교육감이 매개가 되다보니 IBO측에서 낯설어 하고 심도 있게 살피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연내에는 소식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