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시, 주민세 신고·납부 대상 사업장 일제조사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는 주민세(재산분·종업원분) 누락세원을 발굴하기 위해 주민세 신고·납부 대상 사업장에 일제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주민세는 납세자 스스로 세액을 신고 납부하는 세금으로, 사업장 변동 및 급여지급 현황 등 수시로 변화하는 부분을 과세대장에 반영하기 어려워 부과 대상이 누락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조사대상은 제주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사업장 중 연면적이 330㎡를 초과 하거나 종업원에게 지급하는 월 평균 급여 총액이 1억3500만원을 초과하는 사업장이다.

제주시는 당초 납세자가 제출한 신고서와 관련부서 및 건강보험공단의 자료 등을 기초로 1차 조사 대상을 선정하고, 2차로 현장을 방문해 과소 및 누락 사업장에 대해서는 주민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주민세 과세 누락분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성실 납세자와의 형평성과 지방재정 확충을 지속적으로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기철 기자 jjphot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