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명 출판사 운영 공부방 ‘무차별 갑질’ 의혹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민노총 제주 등 어제 기자회견서 업체 행태 폭로
“교사들에 매출 강요·이사 폭언·인격 모독 등 심각”

국내 유명 출판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모 공부방 제주지점의 교사들이 본사와 제주지점으로부터 매출강요와 폭언, 인격모독 등 갑질을 당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모 공부방 정상화를 위한 교사모임(준)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증언대회를 열고 갑질 피해 사례를 공개했다.

이날 증언에 나선 전직 교사 A씨는 “본사의 규정도 아닌데 제주지점에서만 위탁계약 전에 250~300만원 상당의 도서를 구매하도록 강요하고, 이 과정에서 구매동의서까지 받아간다”며 “이는 회사와 제주지점의 특정인의 배를 불리기 위한 불필요한 강매”라고 토로했다.

A씨는 또 “매년 8월 본사에서 상무가 오는데 교사 1인당 수십만원의 매출액을 부과하고, 목표를 채우지 못 할 경우 밤 늦게 사무실로 불러 따져 물으며 달성을 강요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며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신간 전집 구매와 교육비 대납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B씨는 “회원 모집 강요로 만든 가짜 회원들의 교재비와 교육비를 대납해왔고, 결국 이 금액이 월급을 넘어 마이너스가 됐다”며 “교육비 대납을 위해 대출과 사채 등을 쓰게 됐다. 최종적으로는 월급이 압류됐다”고 호소했다.

이어 “아침조회 때 마다 이사로부터 학습지도비 대납에 대한 폭언과 인격모독을 들었다”며 “수업시간에 수업이 아닌 영업을 생각해야만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갑질 논란은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지난 6월 도내 노동조합 미가입 근로자들을 위해 개설한 온라인 채팅방을 통해 모 공부방에 관한 피해 사례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