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형 물순환 계획 수립 막바지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출 목표량 각종 개발 사업 반영 계획
빗물정원 등 도시경관 개선 가능성 기대

제주특별자치도는 물순환 정책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제주형 물순환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오는 12월까지 마무리 한다고 8일 밝혔다.

제주형 물순환 기본계획수립 용역은 제주의 불투수면적률 산정 및 물순환 현황 평가를 통해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물순환 관리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용역의 주요 내용으로는 제주의 물순환 환경 및 물순환체계 분석, 지역별 물순환 목표설정, 우선관리지역 선정, 물순환 최적관리방안 수립, 유지관리계획 등을 담고 있으며, 제주형 물순환관리조례(안)도 포함된다.

제주도는 용역에서 도출된 물순환 목표량을 도내 각종 개발사업에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또 저영향개발 기법이 갖는 도시홍수 저감기능, 지하수 함양 기능을 활용해 건강한 물순환 도시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빗물정원 등을 시내 곳곳에 조성해 도시경관 개선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달 말 최종보고회를 개최해 제시된 의견을 취합·반영하고, 다음달 용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불투수면의 증가 및 비점오염원에 의한 지하수 수질오염 등에 따른 물환경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추진하는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도 내년부터 제주종합경기장 일원에 시범 추진한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