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온실가스 감축 위한 실천 ‘탄소포인트제 가입’

기사승인 2018.11.07  

공유
default_news_ad1
   
 

이윤석

효돈동 복지환경팀장

 

한때 지구 온난화는 가짜라는 주장이 몇몇 기상학자, 경제인 등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했던 적이 있다. 인간의 산업 활동과 기온 상승은 큰 연관성이 없다는 것이다. 이들은 오히려 지구 전체적으로 볼 때 지금의 현상은 일시적이며, 적절한 시점에 정상적으로 회복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재, 온실가스의 증가와 기온상승의 연관성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과학적인 증거 또한 충분하다. 증거를 왜곡한다면 그건 소수의 정치적인 생각일 것이다.

이제 교토기후 협약에 의거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의 많은 나라들은 지구온난화에 대한 역사적인 책임만큼 온실가스를 의무적으로 감축해야 한다.

특히 세계적으로 선진국으로 분류되는 우리나라도 온실가스 의무감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현재 국내 산업계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다양한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다.

그렇다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일상속에서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무엇일까?

많은 시민들이 알고 있겠지만 나는 탄소포인트제 가입, 그리고 실천뿐이라고 말하고 싶다.

탄소포인트제는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시민 참여확대를 위해 정부가 도입한 제도이다. 전기, 수도 및 가스 등 에너지 절약시 지자체에서 감축률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현금, 상품권 등)를 제공하는 정책이다.

그리고 탄소포인트제 가입은 탄소포인트 운영 홈페이지 또는 소재지 읍면동주민센터에서 신청 가능하며 개인(단독주택) 및 공동주택 등 누구라도 기간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자신이 가입돼 있지 않다면 이번 기회를 통해 가입하고 혜택을 받는 것을 적극 추천하고 싶다.

우리는 어린 시절에 부모의 그늘에서 자유롭게, 즐겁게 살지만, 성인이 되면 나 자신을 구속해 이웃에게 피해를 끼치기 않기 위해 늘 조심하면서 살아간다.

우리의 이웃이 전 세계인이라 생각하고 무거운 책임으로 각자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한다면 우리는 모름지기 제주의 아름다운 환경을 함께 지킬수 있을 것이다. 또한 우리의 후손들에게도 책임을 다하는 뜻 깊은 일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윤석 효돈동 복지환경팀장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