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선수단 막바지 ‘구슬땀’

기사승인 2018.10.15  

공유
default_news_ad1

- 25~29일 전국장애인체전
선수·임원 412명 오늘 결단식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전북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38회 전국 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할 제주 선수단이 목표달성을 위한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38회 전국 장애인체육대회에 선수 212명, 임원 200명 등 총 412명이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선수부는 농구, 당구, 론볼, 배구 등 17개 종목 153명이 참가하고, 동호인부는 게이트볼, 볼링, 수영 등 9개 종목 59명이 참가한다.

선수단의 선전을 다짐하는 결단식은 16일 오전 11시 탐라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원희룡 도지사와 선수 및 임원 등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다.

전귀연 제주도장애인체육회 수석부회장과 임원, 단체장 등은 대회기간 현지 경기장을 돌며 선수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지난해 이룬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좋은 성과를 이루기 위한 선수들의 의지가 강하다”며 “앞으로 각종 장애인체육대회 참가를 통한 장애체육인들의 경기력 향상과 신인 선수 발굴에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열린 제37회 전국 장애인체육대회에는 임원, 선수 등 총 406명이 참가해 금메달 36개, 은메달 31개, 동메달 43개 등 총 110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성적 6만7629점으로 역대 최고의 성적을 올린 바 있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