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시 인구 50만 돌파...아라동 증가폭 가장 커

기사승인 2018.10.1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 인구가 50만명을 넘어섰다.

11일 제주시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제주시 인구는 외국인을 포함해 모두 50만33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내국인은 48만4817명, 외국인은 1만5518명이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출범한 2006년 말보다 9만4516명(내국인 8만1216명, 외국인 1만3300명)이 늘었다.

특별자치도 출범 대비 읍면지역은 20% 증가한 11만5486명, 동지역인 경우 24% 증가한 38만4849명이다.

제주시 인구 중 남자는 25만2175명, 여자는 24만8160명으로 남자가 4015명이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인구수 현황을 보면 읍면지역의 경우 애월읍 3만6182명, 한림읍 2만4913명, 조천읍 2만4594명이며, 동지역은 노형동 5만5759명, 이도2동 5만455명, 연동 4만3219명, 일도2동 3만4975명, 아라동 3만4103명 순이다.

자치도 출범 이후 인구가 가장 크게 증가한 지역은 아라동이다.  2006년 말 1만2990명에서 3만4103명으로 163% 늘었다.

이어 오라동 144%, 삼양동 134%, 외도동 62%, 애월읍 38%, 한림읍 24% 등으로 외곽지역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추자면, 일도1동, 용담1동, 일도2동 등 일부지역은 감소했다.

진기철 기자 jjphot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