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탐라문화제 개막 14일까지 탐라광장서

기사승인 2018.10.1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57회 탐라문화제 개막일인 10일 오전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산지천무대에서 탐라문화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탐라문화기원제가 봉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사단법인 한국예총제주도연합회(회장 부재호)가 주최하고 제57회 탐라문화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제57회 제주탐라문화제가 10일 개막했다. 참가자 층이 한층 폭넓어진 가운데 오는 14일까지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일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산지천을 주요 공연장으로 활용해 수변 공간의 장점을 축제에 최대한 접목한다.

‘첫사랑의 설렘으로 천년 탐라 탐하다’란 문구를 내건 제57회 탐라문화제는 10일 오전 10시 산지천 무대에서 탐라문화기원제를 시작으로 문을 열었다.

11~14일 탐라광장과 산지천 무대에서는, 지난해 11종목에서 올해 23종목으로 대폭 확대된 무형문화제 축제와, 탐라의 가락을 발굴 전승하는 민속예술축제가 늦은 오후 시간대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13일에는 탐라문화제의 꽃인 가장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제주시 읍면동 가장 단체와 초청단체, 학생출연단체 등이 남문사거리에서 산지천 일원까지 행진하며 제주 문화 콘텐츠를 각자의 개성에 따라 선보인다. 올해는 오현단 제이각에서 출발한다.

축제기간 칠성로 일대에서는 도내·외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단체들이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 패션 퍼포먼스 등의 볼거리를 선보인다. 축제장 주변 부스에는 방문객들을 위한 체험 부스가 마련된다. 자세한 행사 일정은 탐라문화제 홈페이지 참조. 문의=064-753-3287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