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화역사공원 상하수도 전면 개편

기사승인 2018.09.2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오수 역류사고 개선 대책내놔

최근 제주신화역사공원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오수 역류 사고와 관련해 제주도 당국이 뒤늦게 개선 대책을 내놨다.

강창석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장과 양기철 관광국장은 20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신화역사공원 하수역류 사고 관련 브리핑을 열고 상·하수도 시설 전문기관의 용역 등 세밀한 분석을 통해 강력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수 역류 사고 후 상·하수도에 대한 점검 결과 상·하수도수량 산정을 위한 원단위 적용이 2006년 10월 최초 협의 시와 2014년 5월 변경 협의 시 숙박시설 증가됐음에도 불구하고, 급수·하수량은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적용해 실제 사용량을 감안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실제 사용량 등이 반영된 수도 및 하수도 정비기본계획 급수량 원단위를 적용해 상수도 사용량은 36ℓ에서 143ℓ 증가한 279ℓ로, 하수량은 98ℓ에서 144ℓ 증가한 244ℓ로 재산정해 보완키로 했다.

또 현재 준공된 신화역사공원 내 상·하수도 시설에 대한 관경, 유량 등에 대해서는 환경공단 등 전문적인 기술진단을 거쳐 적정한 용량으로 전면 시설을 개선한다.

기술진단과 병행해 상·하수도 사용량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수도 및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의 사용량 원단위를 적용해 원인자 부담금을 추가 징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하수 처리량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기 위해 전자 유량계를 설치하고, 일정량의 적절한 하수처리를 위해 하수도법에 의한 하수 저류지시설을 추가로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신화역사공원 단지 내·외를 잇는 하수관경이 서로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관로교체 및 관경 확장을 통해서 하수처리에 지장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직경이 신화공원부는 300mm에서 외부로 가는 끝 부분은 250mm로 다른 것으로 조사된 것과 관련해서는, 관로교체 및 관경 확장을 통해서 하수처리에 지장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중수도 설비 활용 문제에 대해서는 하수 발생량의 43%를 처리하는 중수도 설비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 중수도를 활용·관리키로 했다. 하수 역류시 중수도 활용 여부를 조사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강창석 상하수도본부장은 “하수도 기본계획에 따르다 보니 조례를 개정하면서 1인당 사용 기준을 적게 잡은 것 같다”면서 “당시 조례를 개정하면서 사실상 지침보다 내려간 걸 예측할 수 있는 부분이었으나 행정적으로 미스(실수)가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행정의 잘못을 시인했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