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재활용도움센터에서 매일매일 소통해요”

기사승인 2018.09.20  

공유
default_news_ad1
   
 

홍석준

애월읍사무소

 

지난 12일 애월읍에서도 재활용도움센터가 문을 열었다. 쓰레기를 재활용 자원으로 바꿔줄 공간이다.

제주도의 폐기물 처리 능력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쓰레기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를 위해 쓰레기를 종류별로 분리 배출해 재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는 최대한 재활용하고 최소한 쓰레기만 매립하여 쓰레기 양을 줄여나가야 한다. 많은 주민들이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품목별 요일별 배출을 지키고 있다. 하지만 품목을 헷갈려 쓰레기를 잘못 배출하거나 미처 보지 못한 이물질이 섞여 여러 노력으로 모인 재활용 자원이 폐기물이 되는 것은 아쉬운 일이다.

이런 일을 방지하기 위해 요일별 배출제 도우미를 클린하우스에 배치하였지만 24시간 지키고 있을 수 없는 등 한계가 있었다.

애월읍에서는 고내리재활용도움센터가 그런 아쉬움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다.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문을 열며 청결지킴이가 항상 상주한다. 잘 모르는 품목들을 가져왔을 때 분리배출에 도움을 줄 것이다. 매일매일 주민과 얼굴을 마주하고 소통하면서 쓰레기가 올바르게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아름다운 제주섬에 많은 사람들이 살아간다. 의식주를 해결하면서 발생하는 많은 쓰레기를 무분별하게 버리면 자원까지 버려지게 된다. 그러면 제주섬에 쓰레기가 산처럼 쌓여갈 것이다.

제주섬에서 발생한 쓰레기가 섬 밖으로 나갈 수도 없으며 제주도 내에서 소각하거나 매립하여 처리해야한다. 그래서 불편하지만 재활용도움센터를 방문해 청결지킴이와 소통하고 올바르게 쓰레기를 배출할 수 있도록 한다면 쓰레기를 최소화하고 자원화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홍석준 애월읍사무소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