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애월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8.09.13  

공유
default_news_ad1

- 애월·고내·곽지 등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지원
국비등 20억3000만원 투자…전기요금 절감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시 애월읍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지역별 특성에 맞게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원 설치하는 에너지원융합사업과 특정지역에 2종 이상의 시설에 신재생에너지원 설비를 설치하는 구역복합 사업을 말한다.

이번 사업은 국비 8억9000만원, 도비 6억1000만원, 민간부담 5억3000만원 등 20억3000만원이 투자되며, 애월리·고내리·곽지리 지역에 주택 및 마을 공동이용시설 중심으로 태양광발전시설이 설치한다.

주요 사업내용은, 주택 152개소에 3㎾급 태양광발전시설 456㎾가 설치되고 마을회관 등 공동이용시설 31개소 3㎾∼20㎾급 태양광발전설비 148㎾를 설치될 계획이다.

이외에도 태양광발전시설의 실시간 운전상황, 발전량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효율적인 시설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이루지는 태양광 발전시설로 연간 발전량은 약 794㎿h로 발전수익 기준 1억6000만원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되며 실제로 누진제로 부과되는 주택용 전기요금으로 환산할 경우 훨씬 많이 절감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회산 탄소없는제주정책과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사업 참여를 통한 신재생에너지융복합 지원사업을 확대해 도내 농어촌 지역에 에너지자립마을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민호 기자 mino7791@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