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추석 차례상 부담 가중 전망

기사승인 2018.09.12  

공유
default_news_ad1

- 날씨 영향 사과·배·단감 등
주요 과일 출하량↓가격↑

각종 기상여건의 악화 등으로 추석 차례상에 오를 대표 과일 구입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추석이 작년 보다 10일 정도 이른 가운데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솔릭’, 폭염과 폭우로 인행 농축산물 생산성이 저하된 영향이다.

6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과일은 기상여건 악화로 인해 상품과 비율이 낮아 등급 간 가격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출하량도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우선 사과 도매가격은 전년 보다 33% 높은 상품 5㎏ 한상자에 3만5000~3만8000원에 거래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함께 배 가격은 58%나 높게 형성될 전망이다. 상품 7.5㎏ 한상자 예상가격은 2만7000원~3만원이다.

단감 역시 출하량이 크게 줄어 10㎏ 한상자에 3만5000~3만8000원으로 예상됐다. 작년 보다 무려 112% 높은 가격이다.

이와 함께 추석 성수기 한우 1등급 평균 도매가격은 도축 마릿수 감소로 작년(1만8252원, 지육 ㎏)보다 상승한 1만8500원~1만9500원으로 내다봤다. 반면 돼지는 도축 마릿수 증가로 작년(4503원, 탕박 ㎏) 보다는 하락한 4100원~4400원에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고랭지배추는 추석 성수기 출하량이 늘어나 작년보다는 낮고, 무는 출하량 감소로 높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외에 추석용 햅쌀 가격은 전년 대비 25% 높은 20㎏당 4만8000원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밤의 소비자가격은 작년 생산량 감소로 재고물량이 조기에 소진돼 작년 보다는 5~9% 높은 ㎏당 7200원~7500원에 형성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제수용으로 주로 소비되는 생대추 공급은 충분할 것으로 판단했다.

진기철 기자 jjphoto@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