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日관방 "홋카이도 강진 사망자 44명…실종자 없어"

기사승인 2018.09.10  

공유
default_news_ad1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0일 홋카이도(北海道) 강진에 따른 사망자가 4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실종자나 심폐정지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심폐정지자는 산사태 현장 등지에서 숨진 채 발견된 희생자로, 의사의 사망 확인이 이뤄지면 사망자로 공식 집계된다.

일본 정부는 강진으로 인한 실종자 수색작업이 사실상 마무리된 만큼 재해 피해지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강진 발생 5일째를 맞아 홋카이도 전역에 전력공급이 재개됐지만, 주말과 휴일 이후 이날 시민들이 출근하면서 전력 수요가 커짐에 따라 정전 재연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와 홋카이도전력측은 기업과 가정에 20% 절전을 당부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2천700여명이 가옥 파손 등으로 귀가하지 못하고 곳곳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8천 가구는 단수가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매일 news@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