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계평화의섬 범도민실천협 안전·봉사활동 사업 본격화

기사승인 2018.08.09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특별자치도 세계평화의섬 범도민실천협의회(의장 고성준)는 평화안전분과 사업으로 화재대피용 안전용품을 보급하고 평화봉사분과사업으로 몽골 만달시 해외봉사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평화안전분과의 화재대피용 안전용품 보급은 제천 및 밀양참사 이후 화재발생 시 안전한 대피를 위한 안전용품 및 안전요령의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안전용품 보급은 화재에 취약한 독거노인, 다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보급되며, 다음달 개최되는 범도민 안전체험한마당 행사에서는 화재대피용 방연마스크인 라이프 키퍼, 습식손수건 등을 보급할 예정이다.

평화봉사분과사업은 몽골 현지 NGO와 함께 ‘사랑의 집짓기’ 등 봉사협력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세계평화의 섬 제주의 위상과 이미지를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사랑의 집짓기’ 사업은 화재로 주택이 전소되고 일가족이 사망해 홀로 남은 어머니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것으로 현지 NGO와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와 함께 ‘세계평화의섬 제주’ 홍보부스 운영, 태권도 교육 등 체육봉사도 함께 실시하며, 다음달에는 몽골 만달시 현지에서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김홍두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세계평화의섬 범도민실천협의회가 5개 분과별로 착실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올해는 남북·북미정상회담 이후 진전되고 있는 평화분위기를 도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전체사업도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