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PGA투어 제주대회서 제주관광 홍보한다

기사승인 2018.08.09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자치도가 오는 10월 15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되는 제2회 PGA TOUR 제주대회를 전략적 제주홍보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한다.

제주도는 예산 8억5000만원을 투입, 제주관광공사·제주관광협회 등과 함께 PGA TOUR 홍보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서비스 분야 해외마케팅 능력이 탁월한 CJ측과도 3자간 전략적으로 연계해 대회를 활용한 제주홍보를 극대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우선 제주관광공사와 함께 대회참가 선수를 활용한 제주홍보영상을 제작하여 PGA TOUR 주관 방송사가 송출하는 영상으로 활용키로 했다. 지난해에는 이 영상물에 PGA TOUR 톱 스타인 제이슨 데이와 아담 스콧을 모델로 기용 제주의 청정자연을 배경으로한 영상이 전 세계 227개국에 송출되어 막대한 제주홍보미디어 효과(2,200억)를 거둔바 있다.

제주관광협회에서는 관광객 및 도민을 대상으로 PGA TOUR 제주 개최를 위한 각종 이벤트 행사실시 등 갤러리 유치를 위한 붐업조성행사를 개최하고 행사장내 제주홍보 부스를 설치 지역특산품 등을 활용한 제주문화와 청정자연의 우수성을 알려 나가기로 했다.

주최측인 CJ와 PGA TOUR 사무국과 연계하여 제주대회의 품격을 높이기 위한 FedexCup Point 상위랭커 섭외 등 제주홍보 효과 배가를 위한 미국 현지 활동뿐만 아니라 대회 기간 중 제주의 자연과 풍광, 음식문화 등 한류문화 확산에 적극 나서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PGA TOUR 제주대회가 가져오는 유무형의 막대한 지역경제효과 창출과 전 세계에 제주의 국제적 인지도를 확고히 각인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박민호 기자 mino7791@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