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내 기업 절반 “최저임금 탓 채용 부담”

기사승인 2018.08.0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내 기업 54%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직원 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상공회의소가 지역 기업체(응답 111곳)를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 고용동향을 조사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는 응답기업 가운데 61.3%(68곳)가 올 하반기 직원 채용계획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채용실적 59.5%에 비해 1.8%포인트 상승한 것이지만, 올해 상반기 실적에 비해선 3.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더욱이 채용 목적도 기업의 성장을 위한 인재 확보가 아니라 결원을 보충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어, 기업의 활력 제고와 관련 특단의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이 직원채용에 부담을 주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엔 ‘매우 그렇다’가 22.7%, ‘그렇다’가 31.8%로 나타나는 등 전체 응답자 중 54.5%가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고작 16.4%에 불과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및 기타사업서비스(58.9%), 도소매·유통(55%), 협회와 단체(50%), 건설 및 관계 업종(37.5%) 등의 순으로 부담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정부 및 지자체, 관련단체에서 지원해야 할 사항으로는 58.1%가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한도 및 대상 확대’를 꼽았다. 이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신규채용 고용장려금 지급’(18.3%), ‘유연근무제 도입기업 세제 제공’(8.6%) 등의 순으로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은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경제계 현실과는 괴리가 너무 크다. 산업 전반에서 아우성이 터져 나오는 이유다. 이점 문재인 정부가 깊이 유념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