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비자림로 삼나무 ‘싹뚝’…환경 훼손 논란

기사승인 2018.08.08  

공유
default_news_ad1

- 道 도로 확·포장 2400여 그루 벌채…환경단체 “공사 즉각 중단”

   
 
▲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전국에서 아름답기로 소문난 제주 비자림로의 삼나무들이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의 이유로 무차별적으로 벌채되면서 환경 훼손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일부터 동부지역의 교통량 해소를 위해 대천~송당간 비자림로 2.94㎞ 구간에 대해 확·포장공사를 시작했다.

공사가 시작되면서 하루에 100여 그루의 삼나무가 베어내지고 있었다. 앞으로 베어내여 하는 삼나무는 2400여 그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 7일 성명을 통해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로 삼나무숲 가로수길이 무차별적으로 훼손되고 있다”며 “제주도는 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업의 실효성 문제 △상위 계획을 반영하지 않은 성급한 확장사업 △대안도 고려하지 않은 채 숲길 훼손 △제주도 미래비전의 철학과 환경성 고려하지 않은 정책 등의 4가지 이유를 들어 제주도에 공사중단을 요구했다.

이에 제주도가 8일 제주환경운동연합의 지적에 대해 해명에 나섰지만 비자림로 삼나무숲 훼손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가라앉고 있지 않다.

제주도는 해명자료를 통해 “이 공사는 송당리, 성산읍 지역에서 비자림로를 경유해 번영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날로 증가함에 따라 교통량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라며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지난 2015년 5월 영상간유역환경청과 소규모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고 강조했다.

삼나무 훼손과 관련해 제주도는 “소규모환경영평가 협의 때 오름 훼손 발생과 삼나무림의 훼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일부 도로 노선을 조정했다”며 “불가피하게 삼나무가 훼손되는 구간은 편백나무 등을 식재해 도로경관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설계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제주도가 이 같은 해명을 내놓자 제주환경운동연합도 8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명 내용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당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과 보완서를 확인한 결과 새로운 문제가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 사업 시행으로 주변 오름파괴와 경관 훼손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사업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재검토 하라고 주문했다”며 “제주도 당국은 환경부의 재검토 요구 의견에도 불구하고 사업강행을 시도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