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감귤조수입 1조원 달성”

기사승인 2017.12.1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귀포시, 2022년까지

서귀포시가 2022년까지 관내 감귤조수입 1조원 달성하겠는 목표를 놓았다.

서귀포시는 현재 7000억 정도 되는 감귤조수입을 매년 600억씩 증대해 2022년에 농산물 중에서는 전국 최초로 1조원 클럽에 가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시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감귤산업 3심(心) 프로젝트(당도·소농·현장중심)’의 13대 시책사업을 선정해 예산 반영 등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노지감귤 당도 향상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현행 9.7도 수준인 평균당도를 2022년까지 10.5도 이상으로 올리는 고당도 생산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토양피복 지원사업 신청량 전량 지원 △성목이식 사업 보조율 상향 조정 △방풍수 정비사업 3년내 마무리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감귤농가들의 현장 수요가 많은 소규모 농기계에 대해서는 사업량 확대 및 신규사업에 반영해 노동력 해소에 일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감귤유통은 철저히 맛‧편의성 등 소비자 중심으로 될 수 있도록 소규모 비파괴 선과기 지원 확대 및 소포장 선과가 가능할 수 있는 선과라인 개선 등에 중점을 두고 투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감귤조수입 1조원 달성 기반 마련을 위해 내년에 553억원 이상의 사업비를 투입해 당도 중심의 생산·유통을 중점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경훈 기자 hkh87@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