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 보상가로는 도내 어디서도 집 한 채 못 구해”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공항확충 첫회의 다호마을 토지주 대지 평당 165만원에 ‘반발’
공항 측 “감정원 평가라 더이상 불가”답변에 중재자 道 역할도 한계

   
 
 
 

한국공항공사가 제주국제공항 단기 인프라확충을 추진하면서 터무니없는 보상가격을 제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제주도가 이와 관련한 첫 회의를 개최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하고 양측의 이견만 확인한 채 마무리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2일 오전 제주도청 4층 회의실에서 ‘제주국제공항 단기인프라 부지매입 보상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당연직위원장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현성호 공항확충지원단장, 제주도가 위촉한 감정평가사, 변호사, 세무사, 사업자인 공항공사, 토지주(4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비공개 회의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부정형 토지형태를 바른 형태로 할 수 있도록 매입 면적을 일부 늘리는 데에는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토지 보상가격의 경우 토지주측과 다른 위원들 간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는 토지주들이 보상가격에 이의를 제기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 인프라 확충 대상지에는 제주시 다호마을을 중심으로 토지주 89명의 토지 146필지가 포함돼 있다. 이들 중 상당수는 보상가가 '터무니없이 낮다'며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실제 이번 확장으로 350㎡(약 106평)의 대지가 수용되는 한 토지주가 제시받은 평(3.3㎡)당 보상가는 165만4950원. 이에 따른 총 보상 금액은 1억7552만5000원에 불과하다.

해당 지역에서 40년 이상 거주하고 있다는 양모씨(59·여)는 “밭도 아니고 대지의 보상가격이 이 정도인데 무슨 말이 필요하겠느냐”며 “이 정도 보상으로는 도내 어느 지역에서도 집 한 채 조차 구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또 다른 주민 강모씨(70·여)는 “약 40년 전 제주공항확장 당시 헐값에 집과 땅을 넘기고 떠나왔는데 또 다시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면서 “지금 제주지역 부동산 가격을 감안, 양심적은 보상가격을 제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가운데 사업시행자인 한국공항공사는 “보상 문제는 한국감정원의 평과결과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 더 이상의 답변을 할 수 없다”며 떠 넘겼고, 한국감정원측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보상가격을 산정했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중재를 맡은 역시 제주도는 “사업 시행자가 한국공항공사이기 때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제한적”이라며 “주민들이 보상가격이 낮다고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에 회의를 열어, 공항공사측에 전달 하겠다”고 말했다.

 

박민호 기자 mino7791@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