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道, 복지시설 퇴소아동 자립시설 신축 추진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비 등 49억원 투입…2019년 2월 개소 예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시설보호 퇴소 및 가정위탁보호 종료 아동의 주거문제 등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자립지원시설을 신축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자립지원시설은 제주시 월랑로 95(도두동)에 국비 16억원, 도비 19억5000만원, 운영법인 자부담 13억5000만원 등 총 49억원을 투자한다. 내년 1월에 착공해 2019년 2월 개소할 계획이다.

시설은 사회복지법인 삼인원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대지 2872㎡에 건축 연면적 2221.42㎡ 내외로 남자생활관 18실과 여자 생활관 16실 규모의 2개동으로 최대 70명까지 생활할 수 있게 된다.

자립지원시설 입소대상자는 아동복지 시설퇴소 아동과 가정위탁보호가 끝난 요보호 아동 중 입소를 희망하는 아동으로 입소자는 24세까지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도내 아동복지시설과 가정위탁보호아동은 500여명이다. 이들 중 매년 아동복지시설 퇴소는 15명, 가정위탁보호 종결 아동은 40여명 내외이다.

김종광 기자 mystic89@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