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귀포 ‘소라의 성’ 북카페로 재탄생

기사승인 2017.10.11  

공유
default_news_ad1

서귀포 ‘소라의 성’이 북카페로 재탄생했다.

서귀포시는 보전가치가 있는 근대 건축물로 평가받고 있는 ‘소라의 성’을 11일부터 북카페 형태로 운영, 지역주민들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소라의 성 북카페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중 개방된다.

서귀포시는 이곳에 신간서적 100여권을 우선 비치했다. 앞으로 특별 이벤트와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 등을 통해 북카페 운영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서귀포시는 북카페 운영에 맞춰 소라의 성 2층에서 추억의 신혼여행 사진공모 입상작 전시를 10월 한 달간 진행한다.

한편 소라의 성은 1969년 건축됐으며, 2008년 서귀포시가 민간으로부터 매입해 그동안 제주올레안내소 등으로 사용했다.

한경훈 기자 hkh87@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