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2공항 원점 재검토’ 여론 확산

기사승인 2017.10.11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 도당·도민행동
조사 재실시 촉구 논평

입지선정 과정에서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지 못한 제2공항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도민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정의당제주도당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지 못한 제2공항 추진 일정을 중단하고, 주민들과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제주도에 촉구했다.

정의당은 “제주도는 강정의 교훈을 벌써 잊은 듯 하다”며 “그 어떤 국책사업도 절차적 정당성과 주민들의 이해를 구하지 못한다면 도민 분열과 상처가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버투어,공군기지 의혹,환경파괴와 제2공항이 필요한지,그리고 기존 공항을 활용 할 방안은 없는지 등 원점에서 검토할 이유는 충분하고도 넘친다”며 “밭을 일궈도 부족한 시간에 도청 앞에서 단식농성을 해야 하는 심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도정은 주민들과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2공항전면재검토와새로운제주를위한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도 이날 논평을 통해 원희룡 도지사화 국토부 관료들을 향해 적폐 청산 대상 1호로 규정,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도민행동은 “제주도가 실시한 여론조사의 핵심은 부실용역으로 시작해 주민들의 의사를 철저히 무시하기 위한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진행된 제2공항 건설 과정을 즉각 중단하고 타당성조사를 재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원희룡 지사는 국토부에 제2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했다. 이는 도민여론은 철저히 무시하고 제2공항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라며 “이는 과거 이명박 정권하에서 한나라당 사무총장 출신의 패기가 돋보이는 불신불통 행정의 대표적 사례”라고 힐난했다.

도민행동은 “원희룡 지사와 조응해 제2공항 건설추진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국토부 제2공항 담당 관료들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국토부 관료들은 ‘이명박근혜 정권’의 적폐 청산 대상 1호”라며 “성산읍대책위와 제2공항도민행동은 ‘이명박근혜 정권’의 적폐세력을 자처하고 주민들과 일체의 소통을 거부하고 있는 원희룡지사와 국토부 항공관료들에 대해 전면적인 투쟁에 나설 것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천명했다.

오수진 기자 rainmaker@jejumaeil.net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